2019.10.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8.0℃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19.9℃
  • 맑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조금광주 20.8℃
  • 맑음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5.7℃
  • 맑음보은 17.0℃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한남3구역, 사업 속도가 성패 가른다… 최적의 시공자는?

조합, 컨소시엄 불가 방침에
대림·현대·GS 등 경쟁 예고

공공관리 시범지구 지정에도
재개발 지연으로 되레 장기화

 

올해 재개발 최대어로 꼽히는 서울 용산 한남3재정비촉진구역의 시공권을 놓고 건설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공사비가 약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조합이 컨소시엄 불가 방침을 밝히면서 건설사들의 혈투가 예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남3구역은 지난 8월 24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당시 공고문에는 컨소시엄에 대한 규제가 없었지만 조합원들이 단독 시공자를 희망하면서 사실상 ‘컨소시엄 불가’를 선언한 상태다. 이에 따라 조합은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GS건설, SK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현대건설 등 5개사를 대상으로 단독입찰 여부를 물었다. 이에 GS건설과 대림산업, 현대건설 등 3개사가 단독입찰에 대한 의사를 표명하면서 사실상 3파전이 예고되고 있다.

 

먼저 대림산업은 지난달 신한은행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비 조달에 문제가 없음을 시사했다. 또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 아크로리버뷰 등의 사례를 들어 최고의 프리미엄을 약속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건설명가’로서의 자부심을 조합원들에게 어필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건설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포트폴리오는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명품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GS건설은 한남3구역에 들어설 단지명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로 정하고 수주전 선점에 나섰다. 한남3구역을 한강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세계적인 해외건축가 그룹 어반에이전시(URBAN AGENCY)와 협업하고, 한남3구역의 배산임수 지역을 자연 그대로 살리는 최적화한 조경 설계도를 제시하고자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버즈칼리파와 미국 디즈니월드 조경 등을 설계한 세계 정상의 조경 디자인 회사인 SWA가 조경을 담당한다.

 

또 상가 디자인은 두바이의 명소로 각광받는 ‘알시프’와 세계 최고의 컨벤션센터로 선정된 중국 주하이국제컨벤션센터 상가 등을 디자인한 텐디자인(10DESIGN)이 맡는다고 밝혔다.

 

이처럼 벌써부터 시공자 예비 후보들의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한남3구역의 사업 속도가 재개발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한남3구역은 지난 2003년 11월 2차 뉴타운으로 지정된 후 무려 16년만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시공자 선정 절차에 착수했다. 향후 사업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건설사가 조합원의 선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반포동 일대에서 재건축을 추진한 사례를 통해 사업 속도에서는 GS가 대림을 앞선다는 평가다. 시공자 선정 이후 입주까지 반포자이가 약 7년 가량이 걸린 반면 아크로리버파크는 14년이 걸렸다. 대림의 또 다른 현장인 아크로리버뷰의 경우에도 시공자 선정 후 입주까지 무려 17년이나 소요됐다.

 

한 정비사업 전문가는 “아파트의 가격은 위치나 분양시기 등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브랜드가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대형 건설사의 경우 브랜드에 따른 차이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남3구역의 경우 비슷한 시기에 재개발을 추진한 곳들과 비교하면 사업이 장기간 지연된 상황”이라며 “재개발이 장기화될수록 개발이익이 줄어드는 만큼 향후 사업을 잘 풀어갈 건설사를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