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4.8℃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5.1℃
  • 박무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7.7℃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5.5℃
  • 흐림제주 28.0℃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HOT 입찰체크

성수동1가 장미아파트, 현설에 22개사 참석

시공자 선정 기대감 ‘UP’
이달 27일 입찰마감 예정

 

신탁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장미아파트의 재건축사업 시공자 선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장설명회에 무려 20곳이 넘는 중·대형 건설사가 참석했기 때문이다.

 

성수동1가 장미아파트 재건축사업 시행자인 KB부동산신탁은 지난 5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SK건설, 한화건설, 두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동부건설, 대우건설, 호반건설, 동양, KCC건설, 금호산업, 흥화건설, 계룡건설산업, 극동건설, 남광토건, 중흥토건, 서해종합건설, 고려개발, 반도건설, 대우산업개발 등 총 22개사가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예정대로 이달 27일 입찰을 마감하겠다는 방침이다.

 

입찰공고문에 따르면 입찰방법은 일반경쟁입찰로 건설사들간에 컨소시엄을 구성한 입찰 참여는 불가하다. 입찰에 참여를 원하는 건설사는 현장설명회에 참석해 발주자가 배부한 입찰참여지침서를 수령하고, 입찰보증금 30억원을 입찰마감 전까지 납부해야 한다는 등의 조건도 달았다.

 

한편, 장미아파트는 성동구 왕십리로 66-15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이 1만1,084㎡이다. 여기에 재건축사업을 통해 지하3~지상20층 높이의 아파트 3개동 292가구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곳은 사업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시공권을 향한 건설사들의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개략적인 사업성 분석 결과 추정 비례율이 약 115%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역세권 등 입지조건도 우수하다는 평가와 함께 향후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근에 분당선 서울숲역이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서울숲과 한강시민공원으로의 접근성도 좋아 친환경생활이 가능하다. 경동초등학교, 경일중학교, 경일고등학교 등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인 성수1~4지구가 인접한 곳으로, 개발 호재도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