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3.1℃
  • 흐림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6.7℃
  • 박무대전 7.1℃
  • 박무대구 8.0℃
  • 박무울산 10.5℃
  • 박무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2.9℃
  • 흐림고창 10.4℃
  • 흐림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4.6℃
  • 흐림강진군 9.6℃
  • 구름많음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지역주택조합 가입 현혹에 속지 마세요”

원주시, 지역주택조합 경계 주의

최근 수도권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한 재개발지역이나 낙후된 구도심 지역에서 지역주택조합을 시행하기 위한 움직임이 잦아지고 있다. 문제는 과다 홍보나 거짓 약속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최근 들어 원주시에서도 이런 사례가 늘자 시가 지역주택조합 주의보를 내렸다.

 

지역주택조합을 시행하기 위한 이들은 조합원으로 가입하면 시세보다 높은 가격으로 매입해 준다며 토지사용승낙서와 조합원 가입 동의서를 받는다. 이는 토지사용 권한이 안정적으로 확보돼 있다는 인식을 심어줘 조합원을 모집하는 것으로 사실상 기망에 가깝다는 게 업계의 지적이다.

 

더 큰 문제는 이렇게 조합원이 모집된 경우 오랫동안 한 지역에 거주한 지주조합원과 불특정 다수가 아파트 마련을 위핸 모인 일반조합원간 결속력이 약하다는 데 있다. 이럴 경우 조합원간 갈등과 반목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

 

나아가 부동산 매입가격을 결정하는 기구는 조합원 총회인데 높은 가격을 원하는 지주조합원과 분담금 증가를 우려한 일반조합원간 갈등으로 사업이 중단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발생되곤 한다. 조합원 가입금 환불도 어려워 금전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원주시 주택과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은 홍보와 달리 실제 정상적으로 아파트 건축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조합원 가입시 충분한 정보 수입과 함께 전문가 자문을 받아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올 3월 업무계획을 통해 지역주택조합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입요건을 까다롭게 하고 계약해제권을 부여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