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6℃
  • 연무서울 23.1℃
  • 맑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3.4℃
  • 맑음고창 22.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하반기 주요 수주 격전지는 | 대전·광주 등 지방에도 건설사 관심

도마변동6·장대B·풍향 등

 

지방에서는 대전이 ‘수주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중견 건설사는 물론 대형 건설사들도 대거 진출하면서 경쟁이 치열할 상황이다.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를 덜 적용 받는 지방에서는 시공자 선정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먼저 경기권에서는 부천 성곡2-1구역 재건축에 중견건설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건축을 통해 344세대 규모를 건설할 계획인데, 지난 3일 현장설명회에 중견건설사 12곳이 참여한 상황이다. 입찰은 오는 30일로 예정됐다. 부천 청암아파트 소규모 재건축도 경쟁구도가 형성됐다. 지난달 개최된 현장설명회에 KCC건설과 일신건영이 참여해 오는 17일 입찰을 마감한다.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도 유찰을 겪긴 했지만, 시공자 선정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는 대전의 강세가 유지되고 있다. 서구 도마·변동6촉진구역이 최근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는데 한화건설과 계룡건설, 반도건설, 중흥토건 등 4개사가 참여했다. 각 중견사들이 모두 입찰에 참여한다는 방침이어서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구역은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 523세대를 건설할 예정이다. 입찰은 오는 22일 마감한다.
유성구 장대B구역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 구역은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 보존 등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조합설립인가가 다소 늦어졌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조합이 설립되면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4일 개최된 사업대행자(신탁사)와 설계자에 대한 현장설명회에 신탁사 6개사와 설계업체 12곳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대형 건설사들이 광주에서는 풍향구역이 지난 5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시공자 선정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형 건설사들이 대거 수주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6만4,000여㎡ 달하는 대규모 사업장인 만큼 물량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