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맑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역세권, 숲세권 말고 병세권은 들어 보셨나요?

전국 병원 5만여개 중 경기도에 1만1,500여개
행정구역 면적까지 서울이 병원 밀집도 높아

 

집 근처에서 손쉽게 병원을 찾을 수 있는 서울과 달리 지방의 사정은 딱 그렇지 않다. 지역별로 교통과 인구, 면적 등에 따라 접근성에서 차이가 크다. 실제로 중장년층이 귀농이나 귀촌을 쉽게 결심하지 못하는 이유도 병원 접근성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온 신조어가 바로 병세권이다. 대형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이 가까이 있어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주거지역을 일컫는 말이다.

 

부동산114의 창업지원 페이지에서 병원 개업정보를 확인한 결과 전국 병원 5만423곳 중 경기도가 1만1,577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서울(1만616곳) △부산(3,927곳) △경남(2,790곳) △대구(2,704곳) △인천(2,575곳) △경북(2,233곳) 순이었다.

 

통계청과 부동산114 K-Atlas 인구 정보 등에 따르면 올 4월 현재 대한민국 인구는 약 5,183만명이다. 지역별 인구와 병원 수를 종합해 보면 병원 1곳 당 인구수가 가장 적은 지역은 △광주(807명) △전북(827명) △대전(845명) △부산(874명) △대구(908명) △서울(920명) 순으로 전국 평균에 해당되는 1,028명 수준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병원 1곳 당 인구 수가 적으면 적을수록 타 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진찰과 검진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반면 도시기반시설이 새롭게 조성되는 세종시의 경우 병원 1곳 당 인구수가 1,538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병원과의 접근성은 인구 뿐만 아니라 행정구역의 크기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서울은 605㎢ 면적에 병원 1만616곳이 위치해 밀집도가 강한 반면 광주광역시는 501㎢ 면적에 병원 1,807곳이 위치한다. 마찬가지로 △전북(8,061㎢, 2,213곳) △대전(539㎢, 1,757) △부산(765㎢, 3,927곳) △대구(883㎢, 2,704곳) 등도 행정구역 면적 수준까지 고려하면 교통환경이 우수한 서울지역과 달리 병원 접근성이 우수하다고 단순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